뉴욕서 펼쳐진 한국영화의 밤…”좋은 얘기 끊임없이 만들 것”

뉴욕아시안영화제 ‘한국영화 특별전’ 개최…’장르만 로맨스’ 매진

뉴욕아시안영화제 참석한 한국 영화인들

링컨센터에서 열린 2022 뉴욕아시안영화제 ‘한국영화 특별전’ 리셉션에 참석한 한국 영화인들. 왼쪽부터 박이웅 감독, 천명관 감독, 배우 김혜윤, 배우 겸 감독 조은지, 이일하 감독, 배우 류승룡.

“한국 영화에 너무 아름답고 기발한 아이디어가 많거든요. 끊이지 않고 좋은 이야기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응원 부탁드립니다.”

26일 밤 뉴욕 링컨센터에서 한국 영화를 위한 작은 축제가 펼쳐졌다.

이날 뉴욕한국문화원이 뉴욕아시안필름재단, 필름앳링컨센터와 공동 주최한 2022 뉴욕아시안영화제 ‘한국영화 특별전’ 리셉션에서는 한국 영화인들이 상을 받고 현지 팬들이 ‘K무비’를 보려고 줄을 지어 기다렸다.

인터뷰하는 류승룡
인터뷰하는 류승룡

‘장르만 로맨스’ 감독 조은지와 배우 류승룡

류승룡은 리셉션 직전 연합뉴스에 “20년 전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을 갔는데 중국관과 일본관은 굉장히 많이 컸지만 우리는 구석에 작게 있어 속상했던 기억이 난다. 그러나 지금은 스포츠, BTS, 기생충, 오징어 게임까지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너무 놀랍다”라며 감격해했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주연으로 이번 영화제에 초청된 그는 “저력이라는 게, 문화의 힘이라는 게 엄청나다”면서 “타임스스퀘어에 가니 벽면 전체에 정우성, 이정재가 나와서 깜짝 놀랐다”고 했다.

이 작품을 통해 장편 영화 감독으로 데뷔한 배우 겸 감독 조은지는 “한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우리 영화에 공감하는 지점이 있다는 게 의미가 크다”며 “한국 영화의 도약이 너무 자랑스럽고 자부심이 더 생긴다”고 말했다.

뉴욕아시안영화제 최고 장편 영화상에 해당하는 ‘언케이지드 어워드 포 베스트 피처 필름’ 후보작에 오른 ‘장르만 로맨스’의 이날 밤 상영회는 매진됐다고 주최 측이 전했다.

뉴욕아시안영화제서 상 받은 배우 김혜윤
뉴욕아시안영화제서 상 받은 배우 김혜윤

이날 리셉션에서는 류승룡뿐 아니라 ‘불도저에 탄 소녀’의 주연 배우 김혜윤이 주목할 만한 배우에게 수여하는 ‘스크린 인터내셔널 라이징 스타 아시아 어워드’를 받았다.

사무엘 자미에 뉴욕아시안영화제 대표는 “지금 모든 사람이 한국 음식과 한국의 TV쇼를 넷플릭스나 스크린을 통해 원한다”고 말했다.

뉴욕아시안영화제 대표와 배우 류승룡
뉴욕아시안영화제 대표와 배우 류승룡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