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유흥업소 종업원 성폭행의혹 검찰 피소

강용석 “3년전 논현동 주점서…사과·대가 없어”

김건모 측 의혹 전면 부인…”법적 대응 하겠다”

가수 김건모씨가 3년 전 유흥업소 종업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9일 검찰에 고소당했다.

피해자를 대리해 고소를 진행한 강용석 변호사는 이날 오전 김씨의 강간 혐의를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강 변호사는 김씨가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 유흥주점에서 종업원 A씨에게 음란행위를 요구했고, A씨가 이를 거부했는데도 강제로 성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어떠한 대가나 사과도 없었다고 부연했다.

강 변호사는 “고통의 시간을 지낸 피해자가 원하는 것은 김씨의 사실 인정과 솔직한 사과”라며 “김씨 측 회사에도 이 점을 전달했지만 ‘고소할 테면 해봐라’ 반응을 보여 고소장을 제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A씨는 조사를 통해 직접 피해 사실을 진술하고 본인이 가진 증거를 제출할 예정이다. 강 변호사는 제출할 증거가 객관적으로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것으로 보느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강 변호사와 함께 유튜브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김세의 전 기자는 고소장을 제출하는 자리에서 김건모씨가 결혼을 앞둔 상황에서 이 의혹이 제기된 점과 관련해 “피해 여성은 최대한 잊으려고 했으나, 최근 김씨가 각종 TV프로그램에서 모습을 보였고 이를 버틸 수 없어 도움을 청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지난 6일 유튜브채널 방송을 통해서도 이같은 주장을 밝힌 바 있다. 이에 김씨 측은 유튜브 방송 직후 성폭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10월 말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씨와 혼인신고를 마쳤다. 두 사람은 내년 5월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