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법원, 한인회장 직무정지 가처분소송 기각

귀넷카운티 고등법원(Superior Court) 의 워런 데이비스 판사는 18일 오전 열린 김윤철 애틀랜타한인회장 직무정지 가처분 소송과 관련, “일단 응급상황이라고 판단할 수 없어 직무정지 가처분은 내리지 않겠다”고 판결했다.

데이비스 판사는 하지만 “원고인 유진리는 한인회 회원의 자격이 있어 이번 소송의 주체가 될 수 있다. 법원은 원고인 유진리를 한인회의 액티브 멤버(정회원)로 인정하며 이번 소송의 자격이 있다고 판단한다”면서 “한인회장 선거과정의 공정성에 대한 논란이 있기 때문에 소송을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데이비스 판사는 “정식 재판은 6월 22일 열어 빨리 판결을 내리겠다”면서 “양측은 중재과정을 거쳐야 하며 중재는 5월29일 이전에 마무리하라”고 명령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