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넷카운티, 확진자 동선추적 나선다

구글-애플 앱 이용, 조지아 첫 파일럿 프로그램 도입

귀넷카운티가 조지아주에서 최초로 확진자 동선추적 프로그램을 도입해 실시한다.

귀넷-뉴턴-락데일카운티 보건국은 4일 “조지아주가 도입할 예정인 동선추적 앱을 귀넷과 뉴턴, 락데일카운티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채드 와스딘 대변인은 “이 파일럿 프로그램은 3개 카운티 외에 메이컨과 사바나 일대에서도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이 앱은 구글과 애플이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추적을 위해 공동 개발한 것으로 확진자의 스마트폰 정보를 통해 인근에 확진자가 있는지 실시간으로 앱 사용자들에게 통보해준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자원하는 확진자만 등록하는 방식이지만 보건당국은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자들에게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앱은 GPS와 블루투스를 통해 확진자의 위치를 수집한뒤 블루투스 신호를 통해 근처에 있는 이용자에게 통보해주는 방식이다.

와스딘 대변인은 “귀넷등에서의 파일럿 운영을 거쳐 조지아주의 특성에 맞게 수정돼야 할 사항을 앱 개발업체에 전달하게 된다”면서 “구체적인 운영은 주보건부가 담당하게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AJC에 따르면 주보건부측은 파일럿 운영일정 등에 대한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확진자 동선추적 앱을 설명하는 구글의 안내그림/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