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소 선교, 금요일에 하는 이유는?

GMA, 지난 23일 조지아 스미스 주립교도소 방문

재소자 등 1600명에 식사제공…특별 전도집회도

금요일엔 식사제공 안해 재소자들 배고픔 시달려

지난 23일 조지아주 남부 그랜빌에 위치한 스미스 주립교도소에서 제10회 전도집회가 열렸다.

GMA(Global Mission Alliance) 소속 김철식 선교사가 사역하고 있는 이 곳은 중범죄자들을 수용하고 있으며 전체 재소자의 30% 가량이 종신형을 받고 복역중인 곳이다.

이날 행사에는 애틀랜타 중앙장로교회와 연합장로교회, 플로리다 잭슨빌한인장로교회에서 50여명의 자원봉사자가 참가했으며 PCUSA 전국여성회연합회(회장 양혜란 장로) 회원 17명도 각주에서 찾아와 동참했다.

이날 김철식 선교사와 자원봉사팀은 1600명의 재소자 및 직원들에게 식사를 제공했으며 250명의 모범수들을 위한 특별 전도집회를 개최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된 집회에서는 예배와 간증, 찬양, 영접기도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이번 방문을 위해 봉사팀은 3일간 3200파운드의 닭고기 바비큐를 조리하고 2800파운드에 이르는 채소를 이용해 정성스레 볶음밥을 만들어 재소자 등을 대접했다. 중앙장로교회 한병철 담임목사는 “금요일에는 재소자들에게 식사를 제공하지 않기 떄문에 배고픔에 시달리는 분들이 많이 있다”면서 “그래서 금요일을 택해 식사를 제공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 목사는 “오는 10월엔 세례식을 기다리고 있는 20여명의 재소자들과 18~25세 사이의 청년 재소자 150명과 함께 식사를 나누고 예배를 드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방문에서도 3명이 신앙고백을 했으며 2명은 세례식을 요청했다.

이날 집회의 주강사는 애틀랜타 노회 총무 아이샤 브룩스-라이틀 목사가 맡았으며 2부 집회에서는 중앙장로교회 EM 담당 케빈 박 목사가 “어떠한 상황에서도 주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리며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댜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의 강형철 경찰영사는 이번 집회에 참석해 한인 재소자를 방문하고 점심식사 배식에도 동참했다. 특히 냉방시설이 없는 독방에 수감된 재소자를 직접 찾아 식사를 전달했다.

또한 조지아주 교정국 리키 미릭 부국장도 참석해 김철식 선교사와 자원봉사자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철식 선교사는 “섬김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는 귀한 시간이어서 항상 은혜가 넘치고 좋았지만 이번 행사는 더욱 좋았다”면서 “헤어지는 시간에 자원봉사자들이 일일히 재소자들을 위로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했다”고 전했다.

한편 김철식 선교사는 올해 크리스마스 예배를 앞두고 1600명의 재소자들에게 선물을 전달하기 위한 사역에 한인사회의 동참을 호소했다. 필요한 물품은 비누, 샴푸, 로션, 치약, 과자, 사탕 등이다.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강형철 경찰영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병철 목사가 전도집회를 인도하고 있다.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