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확산시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할 듯”

WP, 백악관 관계자 인용 보도…모든 외국인에 적용 가능

한국정부 다양한 외교채널로 설득중…국무부는 반대입장

미국 정부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건수가 지금과 같은 추세로 늘어날 경우 한국인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가 27일 보도했다.

신문은 백악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같은 방침을 고려하고 있다”면서 “한국인 뿐만 아니라 한국을 방문한 모든 외국인에 해당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경우 미국 시민권자의 경우 입국은 허용하되 일정 기간 지정 시설에서 격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조치는 지난달 31일 미 국무부가 중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인 4단계 ‘여행금지’로 격상하면서 함께 내놓은 입국제한 방침과 같은 것이다. 당시 미국은 후베이성에서 귀국하는 미국 시민권자에게 14일간 별도 시설에서 의무적으로 격리생활을 하도록 했다.

이같은 방침은 한국의 확진자 증가추세가 중국을 넘어서고 주한미군 병사와 가족 등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연관이 있다.

한국 정부는 이같은 조치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다양한 외교채널을 통해 미국 정부를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전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과 긴급 통화를 갖고 과도한 조치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외교부측은 “확진자가 급증한 것은 투명한 검역 정책과 신속한 대응 때문이며 앞으로도 과학적인 방역과 차단책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미 국무부는 백악관에 입국제한 방침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whitehouse.gov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