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주문에 ‘돼지’…스타벅스 직원 해고

주문한 커피 컵에 ‘PIG’ 레이블…본사 직접 사과나서

경찰관이 주문한 커피 레이블에 주문자의 이름 대신 경찰을 비하하는 속어인 ‘Pig(돼지)’라고 적어넣은 스타벅스 직원이 결국 해고됐다.

CNN에 따르면 오클라호마 카이퍼(Kiefer)시의 한 경찰관은 추수감사절인 28일 동료들을 위해 5잔의 커피를 픽업하기 위해 한 스타벅스를 찾았다. 이후 커피를 마시던 경찰관들은 컵에 붙어있는 레이블의 ‘Pig’라는 단어를 확인했으며 분노한 자니 오마라 경찰서장은 이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오마라 서장은 페이스북에 “추수감사절 가족과 만찬을 나누거나 풋볼 게임을 보는 대신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순찰활동을 벌이고 있는 경찰에 대한 완전한 비하에 화가 났다”고 적었다.

스타벅스 본사는 성명을 통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잘못이며 이런 경험을 한 경찰관들에게 깊은 사과를 전한다”면서 “본사의 정책을 위반한 해당 직원은 즉각 해고됐으며 이같은 언어는 우리의 철학을 대변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카이퍼 경찰서를 직접 방문해 공동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들은 “이번 사건을 시민정신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로 만들겠다”면서 앞으로 스타벅스에서 경찰관과 시민들을 함께 초청하는 커피모임 등을 주최하기로 합의했다.

문제의 커피컵/Johnny O’mara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