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나선 의사·간호사들 “마스크 좀 달라”

트럼프 행정부 방역예산 삭감…환자 폭증에 의료진 ‘비명’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확진자와 사망자도 연일 급증하고 있다.

뉴욕주에서만 사망자가 1000명을 넘어서는등 방역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미국민들의 희생이 는 데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일선 병원은 사실상 제 기능을 하지 못한 채 혼란에 빠졌다. 의료 인력은 물론 환자를 수용할 병상, 방역 물품까지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뉴욕주의 경우 지역 내 병원들의 의료 인력 부족으로 비응급 의사들은 물론 심장·흉부 등 다른 분야 전문의까지 긴급 투입됐지만, 밀려드는 환자에 대응하기는 역부족이다.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스탠포드 대학병원에서는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들이 거리로 나서 마스크, 페이스 실드 등 의료 보호구를 기부하는 데 동참할 것을 호소하고 있다.

지역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환자가 폭증하게 된 것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체제하에서 방역 예산을 지속적으로 삭감하는 등 방역 체계 구축에 줄곧 소홀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트럼프 정부는 지난 2018년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예산 중 ‘글로벌 감염 예방 프로그램’ 예산을 80% 삭감했다. 이에 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담당 국장이 항의의 뜻을 표하며 사임한 뒤 백악관 전염병 방역 책임자는 줄곧 공석 상태였다.

지난 2월 발표된 2021회계연도 예산안의 글로벌 보건 지출 총액 역시 전년도의 ‘반토막’ 수준인 60억달러(약 7조원) 미만 수준이다.

지난 28일 캘리포니아 스탠포드 대학병원의 의료진들이 거리로 나서 시민들에게 의료 보호구 기부에 동참할 것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김소형 스탠포드대 리서치센터 디렉터 페이스북)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