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주인에 영상통화 건다…’도그폰’ 등장

영국 글라스고대·핀란드 알토대 개발팀 ‘분리불안’ 해소장치 고안

보호자와 떨어져 있는 반려동물이 원할 때 언제든지 보호자에게 영상통화를 걸 수 있는 일명 ‘도그폰'(DogPhone)이 등장했다.

AFP통신은 16일 이 장치는 일리나 헐스카이더글라스 영국 글래스고대 동물컴퓨터상호작용(ACI)학 교수가 그의 핀란드 알토대 동료들의 도움을 받아 발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그폰은 반려동물이 가속도계가 장착된 공을 흔들면 인근에 놓여있는 노트북이 자동으로 주인의 장치에 영상통화를 걸 수 있도록 고안됐다.

헐스카이더글라스 교수는 자신의 반려동물 래브라도 리트리버종 잭에게 공을 이용해 전화 거는 방법을 보여준 후 16일간 그 공을 가지고 놀게 했다.

해당 기간 잭은 대체로 실수로 전화를 걸었지만, 주인과 연락을 위해 이 장치를 이용했고 자신의 장난감들을 자랑했다. 이에 대한 반응으로 헐스카이더글라스 교수는 잭이 노트북 화면에 가까이 다가오도록 자신의 반려동물 사무소, 식당, 길거리 버스킹 등을 보여줬다.

그는 “물론 잭이 공을 집어 들면 영상통화가 걸린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며 “심지어 영상통화 과정에서 저와 했던 일부 상호작용들이 비록 우연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잭이 의도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실히 어떤 경우에는 잭이 영상통화를 통해 본 것에 관심을 보였다”며 “이는 분명 우리가 같이 있을 때 보였던 행동들이었다”고 말했다.

도그폰 개발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재택근무 일상화되면서 보호자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데 익숙해진 반려동물 이른바 ‘코로나19 강아지들'(pandemic puppies)이 다시금 주인과 떨어져 지내는 것에 대한 불안감을 경감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AFP는 전했다.

일리나 헐스카이더글라스 영국 글래스고대 동물컴퓨터상호작용(ACI)학 교수/본인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