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내 아이를?”…맨손으로 코요테 제압한 아빠

뉴햄프셔주서, 산책 도중 2살 아들 공격하자 ‘분노’

 

미국 뉴햄프셔주에서 한 남성이 맨손으로 야생 코요테를 제압해 화제라고 CNN이 21일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인 이언 오라일리는 전날 오전 11시쯤 아내, 세 아이와 함께 산책로를 걷던 도중 코요테와 조우했다. 숲에서 갑자기 나타난 코요테는 그의 두살배기 아들의 옷을 물었다.

긴박한 순간 오라일리는 아이를 지켜야겠다는 생각 하나로 코요테와 맞섰다. 무기나 도구도 없이 맨주먹으로 상대해야 했다.

오라일리는 “코요테가 물러서지 않아 공격하기로 결심했다”며 “점프를 해 코요테를 공격했고, 결국 땅에 넘어뜨릴 수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결투는 10분여 동안 이뤄졌다. 흥분을 가라앉힌 오라일리가 정신 차려보니 코요테 머리는 눈 속에 파묻혀 있었다. 그가 코요테 머리와 목 부위를 힘껏 눌러 질식시킨 것이다.

오라일리는 코요테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팔과 가슴 등 두곳을 물렸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그의 두살 아들도 옷을 두껍게 입은 덕분에 무사했다.

20일 뉴햄프셔주 켄싱턴에서 이언 오라일리 가족을 공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야생 코요테.(출처 = 켄싱턴 경찰 페이스북) © 뉴스1

Add Comment